임상시험정보

업계 뉴스

 

식약처, 통신 가능한 모든 의료기기에 사이버보안 적용

작성자 헬프트라이알 날짜 2022-02-03 17:50:30 조회수 226

작업소·시험실 없어도 소프트웨어 의료기기 제조 허용

식품의약품안전처가 디지털헬스케어 의료기기나 통신 기술을 이용한 의료기기에 대한 해킹 등을 막기 위해 통신이 가능한 모든 의료기기에 대해 사이버보안을 적용한다.

21일 식약처는 '의료기기 사이버보안 허가·심사 기준'을 개정해 국제의료기기규제당국자포럼(IMDRF)에서 요구하는 의료기기 사이버보안 기준을 국내에 적용하겠다고 밝혔다. IMDRF는 미국, 유럽, 캐나다, 일본, 호주, 중국 등 10개국의 의료기기 규제당국자로 구성된 국제협의체다. 의료기기 사이버보안은 개인 의료정보를 주고받는 의료기기 해킹, 정보유출, 오작동 등 보안 위협을 막아 사용자의 안전을 확보하는 것이다.

기존에는 개인의료정보를 송수신하거나 원격으로 기기를 제어하는 경우만 사이버보안을 적용했으나, 개정 후에는 통신이 가능한 모든 의료기기에 대해 사이버보안을 적용한다.

2019년엔 인슐린주입펌프를 해킹해 펌프설정을 변경, 환자에게 인슐린을 과도하게 주입하거나 중단하는 등의 위험이 확인된 바 있다. 2017년에도 이식형심장박동기의 무선 통신 기능으로 배터리를 빠르게 고갈시키거나 심장 박동 조절 기능을 무단으로 변경하는 등의 취약점이 발견됐다.

https://www.mk.co.kr/news/it/view/2022/01/64238/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작성 권한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