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상시험정보

업계 뉴스

 

성남·인천·원주·대구 등 의료기기 경쟁력 강화 수행 4개 컨소시엄 선정

작성자 헬프트라이알 날짜 2022-08-08 12:39:51 조회수 68

3개 사업에 5년간 총 500억원 지원

▲ 보건복지부 전경 (사진= 보건복지부 제공)

 

[메디컬투데이=이재혁 기자] 보건복지부와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은 국산의료기기 경쟁력 강화를 위한 3개의 지방자치단체 공모형 사업을 추진할 4개 연합체(컨소시엄)을 최종 확정했다고 9일 밝혔다.

이에 ‘광역형 국산의료기기 교육·훈련 지원센터’ 사업은 경기도 성남시와 인천광역시가, ‘의료기기 국제인증지원센터’ 사업은 강원도 원주시가, ‘디지털 건강관리(헬스케어) 의료기기 실증지원’ 사업은 대구광역시가 참여하는 연합체(컨소시엄)가 각각 선정됐으며 각각의 사업은 지방자치단체 및 그 산하기관을 포함한 공공기관, 의료기관 등이 구성한 연합체가 주체가 되어 추진한다.

‘광역형 국산의료기기 교육·훈련 지원센터’사업에 선정된 경기도(성남)·인천광역시 연합체에는 5년간 각각 약 125억 원(총 250억 원/국비, 지방비 포함)을 지원할 계획이며 올해부터 ▲개원의·의학회 등 대상 교육·훈련 프로그램 운영 ▲의료기기 사용 적합성 평가 기반시설(인프라) 구축 ▲국산 의료기기 제품 상설 전시 등의 과업을 수행할 예정이다.

‘의료기기 국제인증지원센터’ 사업에 선정된 강원도(원주시) 연합체에는 5년간 약 100억 원(국비, 지방비 포함)을 지원할 계획이며 ▲국제 인허가기준·규격 등에 대한 상시 상담 기반(플랫폼) 구축·운영 ▲기업 맞춤형 국제인증 비용 지원 ▲국제 인증 아카데미 운영 등의 과업을 수행할 예정이다.

‘디지털 건강관리(헬스케어) 의료기기 실증지원’사업에 선정된 대구광역시 연합체에는 5년간 약 150억 원(국비, 지방비 포함)을 지원할 계획이며 ▲디지털 건강관리(헬스케어) 의료기기의 신의료기술평가·건강보험 등재 등을 위한 실증 기반시설(인프라) 운영 ▲참여기업 선정을 통한 제품 실증지원 등의 과업을 수행할 예정이다.

복지부 이형훈 보건산업정책국장은 “각 지자체와 긴밀하게 협력하여, 3개 신규사업이 의료기기산업의 국제 경쟁력을 한층 더 강화하는 데 밑거름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며 “우리 의료기기 기업들의 혁신적인 아이디어와 시장진출을 위한 노력이 지역의 우수한 기반시설(인프라)을 발판으로 삼아 미래 새로운 성장동력으로 거듭나길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http://www.mdtoday.co.kr/news/view/1065591912483533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작성 권한이 없습니다.